메뉴 건너뛰기

사회주택 이야기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비영리법인 등 다채로운 조직들이 사회주택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사회주택에 각기 다른 동기로 입주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회주택 현장, 함께 사는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엄마와 함께 주변 원룸을 알아보았지만, 보증금도 너무 비싸고 달마다 나가는 월세와 공과금은 감당할 수 있는 금액이 아니었다. 그렇게 절망적으로 집을 알아보고 돌아오는 길에 알게 된 것은 바로 사회주택이었다바로 밖이 큰 길가여서 안전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대부분의 쉐어하우스는 2인실, 3인실 등으로 되어있어 각자의 공간을 침해받곤 하는데, 현 쉐어하우스는 방들이 1인실로, 각자의 사생활을 보호받을 수 있는 공간이 주어져 너무 좋았다.  - 본문 중-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



사회주택명: 자몽쉐어하우스 군자점
운영기관: 마을과집협동조합
작성자: 최혜연



  나는 현재 사회주택에 거주하고 있다. 광진구에 있는 자몽쉐어하우스라는 곳이다. 내가 이곳, 사회주택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다른 쉐어하우스보다 월세, 보증금 부분에서 가격이 저렴했고, 시설도, 보안도, 위치도 좋은 것 같아 선택하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사회주택이라 다양한 지원사업들이 있어서 경제적인 부분에서 많은 부분 도움이 될 것 같아 선택하게 되었다.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더 자세히 말하고자 한다.


사진1.jpg

<  2학년 1학기 때 살았던 쉐어하우스 내부 >


  나는 가정형편이 그다지 좋지 않다. 한 부모 가정으로 엄마와 내가 일을 하여 생계를 유지해야만 한다. 하지만 엄마는 아직 일을 찾지 못하셨고 해봤자 단기로 잠깐 일하시는 게 전부이다. 하루를 벌어 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다행히도 학교 도서관에서 근로장학생으로 선정되어 장학금을 받으며 학교생활, 용돈 등으로 쓰고 있다. 창업준비와, 근로로 인해 학교와 집을 매일 오가야만 했다. 하지만 집이 멀어 교통비도 만만치 않게 나왔다. 뿐만 아니라 체력적으로 한계가 와 전공공부도 제대로 하지 못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었다. 엄마와 함께 주변 원룸을 알아보았지만, 보증금도 너무 비싸고 달마다 나가는 월세와 공과금은 감당할 수 있는 금액이 아니었다. 그렇게 절망적으로 집을 알아보고 돌아오는 길에 알게 된 것은 바로 사회주택이었다. ‘사회주택이란, 나처럼 가정형편이 어려워 주거비 부담능력이 약한 사람들을 위한 곳이다. 다행히도 학교 주변에 사회주택이 있었고, 주거비도 주변보다 저렴하여 너무 좋았다. 그래서 이 곳을 선택하게 된 것이다.


사진2.jpg

< 현재 거주하고 있는 쉐어하우스 내부>


  1학년 2학기 때 학교 기숙사 생활을 잠깐 했었고, 2학년 1학기때는 학교 주변 쉐어하우스에 거주했었다. 2학년 때 거주했던 쉐어하우스는 혼자 거주하고 있었기에 더더욱 안전에 유의했었다. 하지만 위치가 골목길이었고 사람들도 잘 다니지 않아 위험했었다. 뿐만 아니라 시설도 너무나 낙후되어있어 좋지 않은 환경이었다. 하지만 현재 거주중인 자몽쉐어하우스는 리모델링형 사회주택으로 시설도 깔끔하고 방범시설도 잘되어있어 너무 좋았다. 뿐만 아니라 바로 밖이 큰 길가여서 안전하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대부분의 쉐어하우스는 2인실, 3인실 등으로 되어있어 각자의 공간을 침해받곤 하는데, 현 쉐어하우스는 방들이 1인실로, 각자의 사생활을 보호받을 수 있는 공간이 주어져 너무 좋았다.


사진3.jpg

< 입주민의 편의를 위해 노력하시는 마을과집 관계자분>


  이렇게 현 시세보다 저렴하여 주거비 부담을 덜고 좋은 시설로 좋은 주거생활을 할 수 있다는 점이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 중 큰 이유이다. 뿐만 아니라, 현재 내가 거주하고 있는 사회주택 운영기관인 마을과 집담당자분들께서 많아 신경을 써주시는 게 느껴졌다. 월세 등 지원받을 수 있는 사업들을 공지해주시고 자신들이 도와줄 수 있는 부분을 온 힘을 다해 도와주려고 하시는 모습이 나는 너무 좋았다. 생활에 불편한 점이 생기면 바로 해결해주신다. 이런 좋은 환경에서 살고 있기에 좋은 추억을 이 곳에서 만들 수 있었고 지금도 만들어가는 중이다. 경제가 어려워 힘들었던 나에게 참 많은 도움을 준 사회주택. 혹여 내가 다른 곳으로 옮긴다면 그때도 사회주택을 선택할 것 같다.


사진4.jpg

<입주민들이 다양한 헤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시는 모습 >


  






* 본 원고는 사회주택 살맛나에 참여한 입주민 글입니다.
* 나도 사회주택 살맛나 작성하기!!! (클릭)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 동향 19-2호] 겨울맞이 전 file 관리자 2019.11.13 387
30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 동향 19-3호] "사회주택, 문화를 품다" file 관리자 2019.11.21 305
29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 동향 19-4호] “2년마다 지겹다!!!" file 관리자 2019.11.28 316
28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 동향 19-5호] “청년들의 희망 날개 펼 아늑한 둥지, 사회주택서 찾으세요! (뉴스 스크랩)" file 관리자 2019.12.18 323
27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 동향] 토지지원리츠!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관리자 2018.12.03 758
26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 전국화 본격 시동…정부 주거복지로드맵 살펴보기 file 관리자 2018.10.02 507
25 사회주택동향 [사회주택동향] 토지지원리츠 설립 예정, 사회임대주택 금융지원센터 개소 file 관리자 2018.07.30 711
24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2번째 서울살이"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8.13 190
23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_김현철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7.13 261
22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_채상재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7.23 206
»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_최혜연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9.07 187
20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 마지막 선택"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21 164
19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달팽이집 5호에서의 특별한 만남"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10.29 151
18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드림큰하우스의 즐거운 추억들"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11.16 127
17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바퀴벌레라니"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6.08 249
16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살맛나고 밥맛나는 청년누리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18 178
15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집사람들 이야기"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12.10 138
14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혼자서는 해낼 수 없는 것들"_두희정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9.17 205
13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서울 사람, 서울에 정착하다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6.16 197
12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어쩌면 (안)특별한 이야기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29 15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