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회주택 이야기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비영리법인 등 다채로운 조직들이 사회주택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사회주택에 각기 다른 동기로 입주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회주택 현장, 함께 사는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사회주택동향
2019.11.13 11:14

[사회주택 동향 19-2호] 겨울맞이 전

조회 수 290

https://www.je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627828


최근 겨울 길목으로 접어들면서 날씨가 쌀쌀해짐에 따라 주거취약계층에 대한 안전사고가 우려되고 있다.”

주거취약계층은 29가구 29명으로 컨테이너와 창고, 비닐하우스 등에서 혼자 생활하고 있는 실정이다.”

- 본문 중 -


옷깃을 세워도 찬바람이 쌀쌀하게 느껴지는 이즈음 날씨입니다. 그럼에도 찰나의 순간을 견딜 수 있는 이유는 따뜻한 온기를 담을 수 있는 안전한 집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러나 모두가 안전한 집을 가진 것은 아닙니다. 2015년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약 40만 가구가 비주택(노후고시원, 쪽방, 비닐하우스 등)에서 살고 있습니다.

 

2014년 초 고양시의 한 주거용 비닐하우스에서 불이 나 일가족 4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수돗물로 불을 끄려고 했지만, 얼어붙은 수도관으로 초기진압이 역부족이었습니다.

2017년 말 부산 한 공업사 컨테이너에 불이 나 이주노동자가 사망했습니다. 화재 원인은 지속되는 강추위에 견디고자 과도하게 전기장판을 가동시켰기 때문입니다. 2018년에는 종로구 고시원에서 화재사건이 발생했습니다. 그러나 스프링클러 미설치로 7명이 숨을 거두었습니다. 이처럼 비주택은 안전 관련 법을 적용받지 않는 상황이 많아서 화재 안전 점검과 관리 대책이 미비한 실정이고 주거안정 시스템망이 근본적으로 구축되지 않아 안전 사각지대에 놓여있습니다. 일련의 사건들을 목도할수록 비주택가구원들에게 사회주택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임을 확인하게 됩니다.

 

한기의 서막이 오르고 있습니다. 옷을 여미고 주변에 따뜻한온기를 나눌 수 있는 넉넉한 마음으로 올 겨울을 맞이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제목을-입력-해주세요..png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