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회주택 이야기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비영리법인 등 다채로운 조직들이 사회주택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다양한 사회주택에 각기 다른 동기로 입주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사회주택 현장, 함께 사는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 이번에는 잘 알아보고, 제대로 된 집에서 살고 싶었다. 그렇게 찾다 찾은 것이 바로 사회주택이었다. 보증금 떼일 일 없고, 넓은 공간이지만 개인 공간이 존재하고, 화장실 또한 쾌적한 그런 곳이었다. 이 곳 드림하우스11명이 함께 생활하지만 11, 개별화장실이 존재한다는 메리트가 굉장히 큰 곳이다. 또한, 나에게는 외로운 서울에서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게 해준 공간이기도 하다. 앞으로 이곳에서 걱정 없이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자 한다." - 본문 중-

 


2번째 서울살이



사회주택명: 드림큰 하우스
운영기관: 해맑은주택협동조합
작성자: 손수진



  1번째 서울살이는 서울에 대한 동경만으로 시작되었다. 2017년 대학교를 휴학한 뒤 처음 서울에 올라와 지낸 공간은 쉐어하우스였다. 급하게 올라오기도 했고 저렴한 보증금에 같이 살기로 한 언니와 바로 입주를 했다. 역과 가까운 일반 빌라 건물이었는데 1인실 1, 2인실 2개로 총 5명이 거주하는 공간으로 언니와 나 각각 보증금 60에 월세 30이었다. 하지만 다른 나이,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과 함께 살아간다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다. 무엇보다 하우스 내부 방음이 잘되지 않을뿐더러 집 자체가 좁았기에 불편함이 더 컸다. 언니와 나는 서둘러 다른 집을 구했고 고작 2개월 만에 쉐어하우스와는 이별했다.


집1.JPG
<  1번째  집  : 쉐어하우스  >


  2번째 집은 보증금 300만원에 월세 50만원을 언니와 나눠서 부담했다. 방도 투룸에 거실까지 있는 나름 큰 집이었는데 반지하인데다 언덕에 있었다. 이곳에서 추억을 한가득 만들었지만, 거주기간 8개월 차에 천장에서 물이 새기 시작했다. 집주인분이 나이가 많으셨는데 누수가 아니라 결로현상이라고 주장하시는 동안 2개월이 지났고 그즈음에는 현관문에서 시작되었던 물줄기가 벽지를 타고 거실 천장 등까지 새버려서 전기가 차단되었다. 어른들이 와서야 집주인분이 인정을 했고 결국 우리는 보증금만 되돌려받았고 재빠르게 다른 집을 찾아야만 했다.


집2.JPG
< 2번째 집  : 반지하 투룸>


  3번째 집은 홀로 구해야만 했는데 언니가 다른 지역으로 취업해서 더 이상 함께 살기가 어려웠다. 결국 큰 집을 원했던 나는 원래 살던 동네에 적당한 쉐어하우스로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 이곳도 1인실 1, 2인실 2개로 총 5명이 거주했는데 보증금 100에 월세 40이었다. 그래도 방도 크고 쉐어하우스 운영인이 함께 거주하여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을 듯하여 결정했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오래 살지 못하고 떠나야만 했는데 이번엔 아랫집에 물이 새어 방바닥 골조를 뜯어내 공사를 진행해야만 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이때쯤의 나는 어쩜 이리 운도 지지리 없지.’하고 생각했던 것 같다. 다행이었던 점은 3번째 집의 운영인이 이삿집센터를 불러 다 함께 이사를 가자고 제안한 것이다. 회사가 한참 바빴던 시기였기에 잴 것도 없이 오케이를 외쳤다

  그렇게 4번째 집은 3번째 집과 똑같은 조건으로 몸만 옮겨왔다. 한 가지 의문이었던 것이 함께 살던 사람들 중 같이 옮겨온 것은 나뿐이었던 점이다. 아니나 다를까 그동안은 일이 바빠 신경 쓰지 못했는데 알고 보니 운영인과 거주자들 간의 트러블이 많았다고 한다. 결국, 나 또한 이를 견디지 못했고 여러 가지 스트레스가 쌓여서 퇴사와 동시에 고향집으로 돌아가기를 결심했다.

  다시금 서울살이를 시작해보고자 마음먹고 난 뒤 제일 먼저 알아본 것이 이었다. 앞선 2년간의 모든 거주지가 행복한 기억은 아니었으므로 이번에는 잘 알아보고, 제대로 된 집에서 살고 싶었다. 그렇게 찾다 찾은 것이 바로 사회주택이었다. 보증금 떼일 일 없고, 넓은 공간이지만 개인 공간이 존재하고, 화장실 또한 쾌적한 그런 곳이었다. 이 곳 드림하우스11명이 함께 생활하지만 11, 개별화장실이 존재한다는 메리트가 굉장히 큰 곳이다. 또한, 나에게는 외로운 서울에서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을 만나게 해준 공간이기도 하다. 앞으로 이곳에서 걱정 없이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자 한다.


집3.jpg
<5번째 집 : 사회주택/ 오랜 기간 살 예정이라 애정을 가지고 방을 꾸미는 중이다.>



* 본 원고는 사회주택 살맛나에 참여한 입주민 글입니다.
* 나도 사회주택 살맛나 작성하기!!! (클릭)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12호] "향기가 끝나지 않기를"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9.29 2
61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혼자서는 해낼 수 없는 것들"_두희정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9.17 59
60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_최혜연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9.07 56
»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2번째 서울살이"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8.13 68
58 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11호] "우리집"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8.11 19
57 따뜻한 탐방 [따뜻한 탐방] '에어스페이스 신림2호점을 방문하고'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7.31 27
56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_채상재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7.23 73
55 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10호] 언택트(Untact)시대의 도시와 사회주택"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7.20 64
54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_김현철님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7.13 101
53 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9호] 제주지역 사회주택 활성화를 위한 첫 걸음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6.30 34
52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우리 사회주택을 소개합니다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6.25 203
51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서울 사람, 서울에 정착하다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6.16 56
50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바퀴벌레라니"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6.08 109
49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어쩌면 (안)특별한 이야기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29 17
48 따뜻한 탐방 [따뜻한 탐방] 장애인을 위한 배려가 건축요소로 구현되고 있는 사회주택, 유니버설디자인하우스 화곡점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29 28
47 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8호] "이 또한 지나가리라"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27 8
46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내가 사회주택을 선택한 이유, 마지막 선택"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21 55
45 특집 [살맛나는 사회주택 이야기] "살맛나고 밥맛나는 청년누리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5.18 70
44 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7호] "청년들과 희망을 만들어 나갑니다" file 따뜻한사회주택기금 2020.04.29 38
43 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6호] "경기도 무주택 서민 모두를 위한 주거복지 실험실" file 관리자 2020.04.13 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2013 KSODESIGN.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