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사로이 포커스

[따사로이 포커스 20-8호] "이 또한 지나가리라"

by 따뜻한사회주택기금 posted May 2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또한 지나가리라


따뜻한사회주택기금 한빛나 팀장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가 시작된 지 어언 4개월이 다 되었고, 지난 시간들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코로나19는 많은 것을 변화시켰다. 처음 시작될 때에는 메르스를 겪어 본 경험이 있었기에 그래도 빨리 끝나겠지, 기다리면 되겠지 했었는데, 이렇게 오랜 시간 전 세계에 퍼져 많은 희생자를 만들지 몰랐다. ‘생활 속 거리두기라는 생활수칙이 나오고, 갓난아이부터 나이 많은 어르신까지 마스크를 쓰게 되고, 따뜻한 봄날에 바깥을 나가는 게 조심스러워졌다. 이런 변화 속에 뉴스 속 확진자 소식과 함께 경제 전반의 수치가 나오기 시작했다. 하늘길, 바닷길이 막히고 확진자가 나오면 그 일대는 일시정지가 되니 경제적인 부담은 예견된 일이었다.


1.png

<동아일보 2020년 5월 7일 기사 사진>

2.png

<이투데이 2020년 3월 16일 기사 사진>


  지난달 기준 우리나라 취업준비생 숫자가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고, 채용시장은 그 어느 때보다 제한적이고, 잠재 실업자들이 어느 때보다 많이 불어나고 있는데 사회초년생인 2030세대의 구직활동 자체가 늦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모든 수치를 코로나19 때문이라고 단정짓기는 어렵지만, 가장 큰 요인이라는 것에는 모두가 공감할 것이다. ‘코로나세대라는 말이 나올 정도이고 ‘IMF세대와 견줄 정도로 현재 상황이 심각하다고 하는데, 올해의 전망이 좋아지리라 예측하기 어려워 안타까울 따름이다.


3.png

<사진: 사회주택 입주민 지원사업 웹자보>


  따뜻한사회주택기금은 올해를 시작하면서부터 사회주택 입주민 지원사업을 준비하였다. 이는 사회주택에 거주하는 입주민들이 좀 더 안정적인 생활을 영위하는 데 도움을 주고자 보증금을 일정기간 빌려주거나, 임대료의 일부를 최대 1년간 지원해주는 새로운 지원사업이다. 사회주택 입주민의 주거 안정 및 삶의 질 향상뿐만 아니라, 넓게는 사회주택 사업자의 안정적인 사회주택 운영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취지다.

  내부적으로 계속 고민하고 논의하고 수정하여 지난 5월 초에 공고를 냈고, 15일까지 접수를 받은 뒤 심의를 거쳐 1차 지원자를 선정하였다. 사회주택의 주요 입주민인 대학생들이 학교에 가지 못하고 온라인 개강을 하였고, 경제 악화로 인하여 취업의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라 사회주택에 새롭게 입주하는 사람들이 적어서인지 보증금 융자사업은 문의도 드물었고, 최종 신청자도 없었다.

  반면, ‘임대료 지원사업은 많은 관심과 문의 전화가 쇄도하였고, 예상보다 많은 신청자가 있었다. 의도하였던 것은 아니지만 이 시기에 코로나19로 인하여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주택 입주민이 그만큼 많았음을 새삼 느낄 수 있었다. 학업과 취업, 주거 문제로 삼중고를 겪고 있는 이들,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로 인하여 예상하지 못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이번 사업이 얼마나 큰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작은 위안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들었다. 그 위안이 제한된 예산의 범위이지만 보다 많은 사회주택 입주민들에게 전달되었으면 좋겠다.

  ‘코로나19에 따른 스트레스 상황을 조사한 결과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가장 많았고, 이로 인해 이유 없이 계속 우울하다’, ‘모든 일에 의욕상실 및 무기력해진다는 답변이 많았다고 한다. 스스로 마음을 잘 다스리고 다독여서 무사히 이 코로나19의 터널을 잘 빠져나갔으면 한다. ‘이 또한 지나가리라...’ 


사회주택 입주민 지원사업 공고문 바로가기 
신청기간(매월 1~15일)




Articles

1 2 3 4